선린53동기회

 
  자유게시판
  유머/한담방
  사진/아름다운글
  음악감상방
  성 인 방
  추억의 사진방

 
     

다산 정약용의 시

작성자 : 박용설
    
    茶山이 
    老年有情에 관해 마음으로 쓴 글(心書) +현대시 입니다
     
    밉게 보면  잡초 아닌 풀 없고, 곱게 보면  꽃 아닌 사람 없으니 , 
    그댄 자신을 꽃으로 보시게. 
     
    털려 들면  먼지 없는 이 없고, 덮으려 들면  못 덮을 허물없으니, 
    누군가의  눈에 들긴 힘들어도 눈 밖에 나기는 한 순간 이더이다. 
      
    귀가 얇은 자는 그 입도 가랑잎처럼 가볍고 ,
    귀가 두꺼운 자는 그 입도 바위처럼 무겁네. 
    
    사려 깊은 그대여! 
    남의 말을  할땐, 자신의 말처럼 조심하여 해야 하리라. 
     
    겸손은 사람을 머물게 하고 , 
    칭찬은 사람을 가깝게 하고, 
    너그러움은 사람을 따르게 하고,  
    깊은 정은 사람을 감동케 하나니,  
    
    마음이 아름다운 그대여!  
    그대의 그 향기에 세상이 아름다워 지리라.           
     
    나이가 들면서  눈이 침침한 것은 ,필요 없는 작은 것은 보지 말고  
    필요한 큰 것만 보라는 뜻이요, 
    귀가 잘 안 들리는 것은, 필요 없는 작은 말은 듣지 말고, 
    필요한 큰 말만 들으라는 것이고,
      
    이가 시린 것은, 연한 음식 먹고 소화불량 없게 하려 함이고,
    걸음걸이가 부자연스러운 것은, 매사에 조심하고 멀리 가지 말라는 것이리라. 
      
    머리가 하얗게 되는 것은, 멀리 있어도 나이 든 사람인 것을 알아보게 하기 
    위한 조물주의 배려이고,
      
    정신이 깜박거리는 것은, 살아온 세월을 다 기억하지 말라는 것이니  
    지나온 세월을 다 기억하면 정신이 돌아버릴테니 좋은 기억, 
    아름다운 추억만 기억하라는 것이리라.
    
    오늘의 건강이 내일의 기쁨을 만들어갑니다
    월 래 웃음이 많으면 건강에 좋고,
    화가나도 웃으면 기분이 풀리고,
    수 시로 웃으면 좋은 인상을 남깁니다.
    
    목 이 쉬도록 소리내어 웃으면 주위가 즐겁고,
    금 방 웃었는데 또 웃으면 기쁨이 두배
    토 라진 얼굴보다 웃는 얼굴이 더 예쁜 걸 모르는 사람은 없습니다.
    
    일 상에 지쳐 힘들더라도 내주위를 위해 
    웃을 줄 아는 따뜻한 사람이 되도록 해요. 
    
    한결같은 마음
    자신에게 늘 한결같이 잘해주는 사람과 작은 정성으로 
    매일매일 메세지를 보내 주는 사람을 절대 버리지말자
    
    한평생 수많은 날들 살아가면서 아마도 그런사람 만나는건 
    그리 쉽지 않으리라
    
    사람하나 잠간의 실수로 한번 놓치면 그런사람
    다시 얻기가 넘 힘들다
    
    선함을 가지고 이용하지 마라 믿음을 가지고 놀지마라
    
    감정을 가지고 속이지마라 진심을 가지고 농담하지마라 
    늘 한결같은 마음으로 그냥 있는 그대로 우리는 마음가는대로
    그렇게 살면 되는것이다
    






에도시대 상인 문화
내가 할수있을때 인생을 즐겨라

태그연습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