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린53동기회

 
  자유게시판
  유머/한담방
  사진/아름다운글
  음악감상방
  성 인 방
  추억의 사진방

 
     

구노의 아베마리아 비화

작성자 : 박용설




구노의 "아베마리아" 비화

어린 구노는 '음악신동'이라고 불렸습니다. 
빠리 외방선교회서 운영하는 학교에 다녔는데 같은 학급엔 구노가 
따라잡을수 없을 소위 ’음악 천재’가 있었습니다.
두 사람은 친한 친구였고, 선의의 경쟁자였습니다.
어느덧 세월이 흘러 학교를 졸업하고 대학 진학할 나이가 되었습니다.

당연히 그 친구가 음악을 전공 하리라고 생각했던 구노는 신학교에 
들어간 친구를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그렇게 두 사람은 헤어지게 되었습니다.
바람결에 들려오는 소식에 그 친구 소식도 묻어 왔습니다.
사제가 된 그 친구가 빠리 외방 선교회에 들어갔다고...

구노는 그 친구를 만나보고 싶었는데 어느새 중국으로 발령받아 갔다는 
소식만 접하게 되었습니다. 신앙심이 깊었던 구노는 그 친구를 위해 
틈틈이 기도를 했습니다.오랜 사목 후에 휴가라도 오면 옛 추억을 나누며 
차를 함께 마실 수 있을 것이라고.어쩌면 자신이 그 친구가 있는 중국에 
가서 동양 문물도 구경하며 그 친구가 사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스스로를 위로했습니다. 

가끔씩 학교 게시판에는 붉은 글씨로 ".... 순교" 라는 메모가 붙어 
있었습니다. 그것을 볼 때마다 평화 속에서 주님을 믿는 순박한 사람들은 
전율을 금치 못했습니다. 구노도 물론 순교자들을 생각하면 슬프고 가슴 
아파했고, 그 친구를 생각하면 불안한 마음이 없지 않았지만 그래도 선교의 
자유가 주어진 중국이기에 내심 안도했습니다.

어느 날 이었습니다. 
게시판에 그 친구의 이름이 나왔습니다.
빨간 글씨는 아니어서 안심을 했지만 내용을 읽어본 구노는 경악스러웠습니다.
그 친구가 "조선 대교구 주교"로 임명되어 죽음의 땅 "조선"으로 발령받았다는 
소식이었습니다. 구노는 눈앞이 캄캄했습니다. .
한번 들어가면 살아 나오기 힘들다는, 아니 거의 불가능하다는, 차라리 순교
하기 위해서 조선으로 들어간다는 말까지 횡횡했던 바로 그 "죽음만이 기다리는" 
조선으로 들어간답니다. 

구노는 날마다 주님과 성모님께 그 친구가 제발 무사히 돌아와 단 한번만이라도 
만날 수 있게 해달라고 기도를 드렸습니다.
어느 주일날이었습니다.
구노는 요란하게 울리는 종소리를 들었습니다. 
마음이 불안해졌습니다. 
삼종시간도 아닌데 이렇게 요란하게 종이 울린다는 것은 불길한 징조였습니다.
의례 그랬듯이 순교자가 또 나왔다는 것이 아닐까.... 
불안한 마음에 달음질쳐서 뛰어간 구노는 실신지경이 되었습니다.

게시판에는 이렇게 쓰여있었습니다.
"다블뤼 주교 조선에서 순교" 
눈물이 앞을 가려 서 있을 수 조차 없던 구노는 정신없이 뒷동산으로 뛰어갔습니다. 
언제나 변함없이 자비로운 눈길로 우리를 내려다 보시는 성모상앞에서 구노는 목놓아 
울며 성모송을 바칠 수 밖에 없었습니다. 

Ave Maria는 성모송입니다.
그렇게 친구이자 조선의 주교이자 순교자이며, 후일 영광스러운 성인의 관을 쓰신 
성 다블뤼 주교를 기리며 만들어진 노래가, 바로 유명한 "구노의 아베마리아"입니다.






Death valley(죽음의 계곡)
정겨운 우리의 민속화

태그연습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