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린53동기회

 
  자유게시판
  유머/한담방
  사진/아름다운글
  음악감상방
  성 인 방
  추억의 사진방

 
     

3 집이 같은 비밀번호의 비밀.

작성자 : 박용설



3 집이 같은 비밀번호의 비밀.

둘째 며느리 집에 갔다가
나는 가슴 따뜻한 며느리의 마음을 느꼈다.
아파트 현관 비밀번호가 우리집 하고 같았기 때문이다.
내가 사는 아파트 뒷동에 사는 큰 아들네도
우리 집하고 비밀번호를 똑같이 해놓았다.

엄마가 오더라도 언제라도 자유롭게 문을 열라는 뜻이었다.
지금은 워낙 비밀번호 외울게 많아 헤맬 수 있기 때문이리라.
그 이야기를 듣고 기분이 참 좋았는데
작은 아들네도 같은 번호를 쓰는 지는 몰랐었다.

그런데...
그 사소한 것이 나를 왜 그렇게 마음 든든하게 만들었을까?
언제 내가 가더라도 마은 놓고 문을 열 수 있게 해놓은 것.
그 마음이 어느 것보다도 기분 좋게 했다.
우스개 말로 요즘 아파트 이름이 어려운 영어로 돼 있는 게
시어머니가 못찾아오게? 그렇다는 말이 있다.

설마 그러랴만은 아주 헛말은 아닌 듯 한 생각도 든다.
결혼 한 아들네 집에 가는 일.김치를 담가서도
그냥 경비실에 맡겨두고 오는 것이 현명한 시어머니라는 말은
누가 만든 말일까?

그런데
엄마가 올 때 그저 자연스럽게 엄마 사는 문을 열고 들어오는 
것처럼 그렇게 오라고 만든 두 아들네 집 비밀번호 그것만 
생각하면 가지 않아도 든든하고 편하다.
그건 아들의 마음이기도 하지만 무엇보다도 두 며느리의 배려가 
아니었을까?

--------------------------------------

"마른 떡 한 조각만 있고도 화목하는 것이
제육이 집에 가득하고도 다투는 것보다 나으니라." (잠언 17;1)


 





내 몸 둘러보기
♡ 노인이 큰소리치며 사는 지혜 ♡

태그연습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