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린53동기회

 
  자유게시판
  유머/한담방
  사진/아름다운글
  음악감상방
  성 인 방
  추억의 사진방

 
     

비행기 탈 때만 ‘비행기 모드’? 천만에!

작성자 : 박용설
제목 없음


비행기 탈 때만 ‘비행기 모드’? 천만에!

AhnLab / 2017-02-08
 
 

스마트폰 사용자 중에 ‘비행기 모드(혹은 에어플레인 모드)’를 써본 사람들이 몇이나 될까?
아마도 열에 아홉은 안 써봤을 것이다. 막상 필자 역시 이 기능을 이용해본 기억이 없다.
 개정된 법률에 따라 이착륙 시에도 비행기 모드 상태에서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있도록
바뀌었지만, 인터넷이 안 되는 스마트폰으로 할 수 있는 게 거의 없기에 비행기를 타는
순간 전원을 끄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해왔기 때문이다. 이처럼 모든 스마트폰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비행기 모드는 활용률이 떨어져 ‘계륵’ 같은 존재로 여기는 이들이 많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비행기 모드가 기본 탑재되어 있는 건 그만한 이유가 있을 터.
거꾸로 말하면 비행기 모드가 꼭 비행 중에만 필요한 건 아니라는 거다.

비행기 모드는 모든 전파 신호를 차단하는 기능으로 항공기 안전을 위해 도입된 기능이다.
이 비행기 모드를 작동하면 전파로 작동되는 인터넷은 물론 문자나 메신저, 전화 기능 등은
사용할 수 없다. 그러나 전파와 상관없는 문서 작업이나 기본 내장 게임, 다운 받아놓은
영화 시청 등은 가능하다.

비행기 탑승 시 비행기 모드로 전환하거나 전원을 끄라고 하는 이유는 만에 하나 있을
지 모르는 스마트폰을 포함한 휴대용 게임기기 같은 전자기기에서 발생하는 전자파로 인해
비행기의 사고를 예방하기 위함이다. 스마트폰의 전파가 비행 자체에 영향을 미치지는
못하지만 비행기 내 경보시스템이나 관제탑과의 교신을 방해할 수도 있기 때문에 전세계
스마트폰 제조회사들은 스마트폰 내에 필수적으로 비행기 모드를 탑재한 것이다.

비행기 모드 100% 활용하는 꿀팁

전 국민이 사용한다고 해도 과언은 아닌 국민 메신저 카카오톡. 하지만 가끔은 시도 때도
없이 울려대는 메신저에 짜증이 날 때도 있다. 특히 애인이나 친구와 싸워서 신경이
날카로울 때는 메신저에 속내를 들키고 싶지 않은 경우도 있다. 애인에게 온 메시지를
표시 나지 않게 몰래 읽고 싶을 때처럼 말이다.
그렇다고 이른바 ‘읽씹(읽어 놓고 답하지 않는다)’으로 상대의 마음을 상하게 하고
싶지는 않을 때 비행기 모드를 활용해보자.

카카오톡은 숫자 1의 유무로 메시지 발신자에게 수신자가 읽었는지 유무를 알려주는데
이 비행기 모드를 활용하면 읽음 표시가 전달이 되지 않은 채로 몰래 메시지를 확인할
수 있다. 메시지가 왔을 때 비행기 모드를 활성화시킨 다음 메시지를 확인하면 상대방에게
읽었다는 신호가 전달되지 않는다. 단, 메시지를 읽은 후 카카오톡을 강제 종료하지 않은
상태에서 비행기 모드를 해제하면 읽음 신호가 상대에게 전달되니 주의해야 한다.

비행기 모드를 활용한 두 번째 꿀팁은 고속 충전이다. 스마트폰을 좀 더 빠르게 충전하고
싶다면 비행기 모드로 전환한 후 충전하면 일반적인 충전보다 더 빠른 충전이 가능하다.
일반 모드에서는 앱들이 와이파이나 블루투스로 계속 신호를 주고 받기 때문에 전력을
소비하면서 충전을 하는 반면 비행기 모드에서는 이런 통신 기능들이 멈춘 상태에서
충전을 하는 거라 더 빨리 충전된다는 것. 실제로 일반 모드와 비행기 모드에서 충전
실험을 한 결과 1시간에 약 10% 정도의 충전율 차이가 발생되었다. 짧은 시간에 급박하게
충전을 해야 한다면 비행기 모드를 활용하면 좋다. 단, 충전되는 동안 전화나 카톡 등이
안 된다는 건 알아야 한다.

세 번째 꿀팁은 소중한 순간을 보호해준다는 것이다. 20년 전 영화배우 한석규의 모 휴대폰
CF 영상 중에 “또 다른 세상을 만날 때는 잠시 꺼두셔도 좋습니다”라는 대사는 이제
수정되어야 한다. 비행기 모드가 그때는 없었기 때문이다. 극장에서, 혹은 학교 강의실에서,
중요한 회의나 미팅 시에 울리는 핸드폰은 그야말로 민폐 그 자체이다. 이럴 땐 진동으로
전환하거나 끄는 것보다는 비행기 모드로 바꾸는 게 훨씬 낫다. 부르르 떨리는 진동도
분위기를 깨는 건 매한가지이고 끄고 켜는데 소요되는 시간도 줄일 수 있다.

장난감처럼 사용하는 우리 아이 스마트폰의 전자파가 걱정된다면 비행기 모드로 설정한 다음
건네주면 된다. 아이가 울 때 울음을 그치게 하기 위해 만화 캐릭터 영화를 플레이해서
스마트폰을 아이에게 주는 부모들이 간혹 있는데 이때 그냥 주는 것보다 비행기 모드로
전환해서 주는 게 훨씬 건강에 좋지 않을까.

또 일부 마니아들 사이에서는 스마트폰 게임을 할 때 비행기 모드를 활용해 편법으로
레벨 업을 하기도 한다. 공개적으로 게임 이름을 거론할 수는 없지만 예를 들어, 깨기 힘든
상대가 나왔을 때 전투 도중에 비행기 모드를 어떻게 켜고 끄느냐에 따라 다음 레벨로
수월하게 올라갈 수 있다는 것이다. 물론 게임을 하는 도중에 전화나 문자가 와서 게임을
중단해야 하는 사태를 막기 위한 일석이조의 혜택도 있다.

 

 





스마트폰 배터리 오래 사용하는 꿀팁
우습고 유익한 "글"

태그연습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