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린53동기회

 
  자유게시판
  유머/한담방
  사진/아름다운글
  음악감상방
  성 인 방
  추억의 사진방

 
     

💞부부로 산다는것💞

작성자 : 박용설

    부부로 산다는것 

    결혼 20년 차인 이 부부는 합의이혼을 했습니다.
    결혼하고 살면서 항상 의견이 맞지 않아 부부싸움이 끊이지 않았죠.
    성격이 전혀 달랐던 두 사람은 아이가 아니었다면 진작에 갈라섰을 것입니다.
    자녀가 성인이 되자 더는 부모의 손길이 필요하지 않았다.

    결국 이들은 의미 없는 싸움에 종지부를 찍고 서로의 노년을 자유롭게 보내기 
    위해 이혼을 결정했습니다.
    두 사람은 이혼절차를 밟고 구청에서 나왔습니다.
    그때 남자가 같이 저녁을 먹자는 말을 꺼냈다.
    여자는 이혼해도 서로 철천지원수가 아니고, 어제까지 먹었던 밥을 오늘이라고
    같이 못 먹을 이유가 없다는 생각에 같이 먹기로 했습니다.

    식당에서 밥을 먹기 시작하자 종업원이 생선구이 한 접시를 가지고 왔다.
    남자는 바로 생선 한 점을 집어 여자에게 주었습니다.
    “먹어, 당신이 제일 좋아하는 거잖아.”
    뜻밖에 여자는 눈시울을 붉히며 말했다.

    “당신은 항상 이래! 항상 자기가 옳고 너무 가부장적이야. 
    항상 자기 혼자 결정하고 다른 사람 기분은 생각도 안 하지. 
    결혼한 지 20년이나 됐는데, 내가 제일 싫어하는 게 생 이란 걸 아직도 몰라?”

    남자는 “당신은 항상 당신을 생각하는 내 마음을 몰라. 
    나는 언제나 어떻게 하면 당신을 기쁘게 할 수 있을까 생각한단 말이야. 
    항상 당신에게 제일 좋은 것을 주고 싶었어. 알아? 
    내가 제일 좋아하는 게 생선탕수야”라며 목이 메었습니다.

    이처럼 서로를 깊게 사랑했던 두 사람은 서로의 문제를 이해하기에 헤어졌다.
    사랑이 문제일까요, 아니면 결혼이 문제일까요 ?
    두 사람은 밥을 먹고 난 뒤 여자는 동쪽으로 남자는 서쪽으로 각자의 길을 갔습니다.
    그들은 서로 후회하게 될까봐 한 달 동안 서로 전화하지 않기로 약속했다.

    남자가 두 정거장을 지났을 때 핸드폰이 울렸습니다. 
    여자의 전화였습니다. 그는 망설이다 전화를 받지 않았다.
    남자는 집에 돌아와 밤새워 뒤척이며 잠을 이루지 못했습니다.
    폐부 깊숙이 통증이 밀려와 그를 괴롭혔다.
    남자는 계속 고민하다 결국 고통을 삼키며 갓 이혼한 아내에게 전화를 걸었습니다.

    자신이 속으로 얼마나 후회하고 있는지 말하고 싶었습니다. 
    하지만 아내는 전화를 받지 않았다.
    다시 몇 번이나 계속 전화하니 결국 상대방이 전화를 받았습니다.
    그런데 들려오는 것은 어떤 낯선 남자의 목소리였습니다.

    “여보세요 !”
    남자는 마음이 무너지는 것 같았습니다.
    울컥해서 전화를 끊으려 할 때 그 낯선 남자가 말했다.
    “실례합니다만, 이 여자분 남편 되시나요? 핸드폰에 남편이라 돼 있네요 !”
    “네, 제가 남편입니다만 누구세요?” 남자의 말에는 적의가 묻어났다.
    “아, 저는 XX병원 의사인데요, 여기로 빨리 오셔야겠어요.
    부인께서 교통사고를 당하셔서 지금 응급 처치 중입니다 !”

    남자는 날벼락을 맞은 듯 놀라 쏜살같이 병원으로 달려갔다.
    여자는 남자와 헤어지고 얼마 되지 않아 멍하니 건널목을 건너다 차에 치인 것이었습니다.
    그녀는 의식을 잃기 전 남자에게 전화했지만 남자는 받지 않았던 것이다.

    “의사 선생님, 저희 아내 어떻게 된 건가요? 
    제발 좀 살려주세요! 
    무릎이라도 꿇으라면 꿇겠습니다 !”
    남자는 이렇게 말하며 의사 앞에 무릎을 꿇었다.

    의사는 황급히 남자를 일으켰다.
    “최선을 다하는 중입니다.
    지금 수술 중인데 머리에 심한 충격을 받아 깨어난다 해도 식물인간이 될 가능성이 큽니다.
    마음의 준비를 하셔야겠습니다.”

    남자는 텅 빈 병원 복도에서 초조하게 왔다 갔다 하며 수술이 끝나기를 기다렸다.
    ‘만약 아내가 죽으면 나는 어쩌지 ? 어떻게 나라는 인간을 용서할 수 있을까 ?’라고 남자는 생각했습니다.
    응급실의 불이 꺼지고 의사들이 무거운 표정으로 수술실에서 나와 남자에게 다가왔습니다.

    “최선을 다했지만 아내분은 내일 아침을 넘기지 못할 것 같습니다. 들어와서 보세요.”
    남자는 자신의 잘난 자존심 때문에 사랑하는 사람이 상처를 안고 죽게 됐다는 생각에 비통해하며 병실로 들어섰다.
    침대에 누워있는 여자는 본래의 모습을 찾아볼 수 없을 만큼 눈과 입만 나온 채 얼굴이 온통 붕대로 감겨있었습니다.
    마음이 찢어지는 듯했습니다.

    남자는 침대 앞으로 다가가 말했습니다.
    “여보, 내가 늦었지 !” 말을 채 끝마치기도 전에 눈물이 쏟아졌다.
    여자의 손을 잡으려 할 때 남자는 놀랍게도 여자의 눈이 젖어 있는 것을 발견했다.
    두 줄기 눈물이 붕대를 적셨습니다.
    여자의 입술은 무언가를 말하고 싶은 것처럼 떨렸다.

    남자는 급히 귀를 대고 희미한 소리를 들었다. 
    “나…나는 당신이 만든……면이 좋았어. 
    그리고……나는……당신을……” 말이 끝나지 않았는데, 여자의 입은 움직이지 않았습니다. 
    여자는 이제 이 세상 공기로 숨을 쉴 수 없게 되었다.

    남자는 더는 자신의 감정을 억누르지 못하고, 펑펑 울었습니다. 눈물이 마를 정도로…
    ‘면! 아내가 아직도 그 면요리를 기억하다니 !’
    그는 긴 결혼 생활 동안 딱 한 번 아내가 아팠을 때 면 요리를 만들어 준 적이 있습니다!
    하지만 정말 맛이 없었죠.

    한달 후, 남자는 집정리를 하던 중 서랍에서 보험증서를 발견했는데요.
    가입일은 두 사람이 결혼한 날짜였고 수혜자는 남자였다.
    “사랑하는 남편, 당신이 이 보험 증서를 발견했을 때, 나는 이 세상에 없을 거야.
    우리가 어떻게 되든 이혼하든 아니면……하여튼 이것 하나만 알아둬.
    당신을 사랑하는 내 마음은 항상 변함 없었음을.
    나는 떠나지만 이 보험금이 나 대신 당신을 잘 돌봐 줄거야.
    내가 당신 옆에 있는 것처럼 말이야. 천국에서도 계속 당신을 사랑할게 !”

    여기까지 읽고 남자는 눈물범벅이 되었습니다. 
    아내는 죽는 그 순간에 그에게 ‘사랑해’라고 말하고 싶었던 것이다 !
    생명은 나약하고 인생은 짧습니다. 우리가 ‘사랑해’라는 말을 몇 번이나 더 할 수 있을까요?
    체면이나 자존심은 진정한 사랑과 생명 앞에서 허무하게 무너질 뿐입니다.

    조금만 너그럽게 굴 걸, 조금만 감싸줄 걸, 조금만 이해할걸. 
    당신의 인생에 절대 이런 후회를 남기지 마세요.
    만약 남긴다면 당신은 진정으로 당신을 사랑하는 사람이 마지막으로 하는
    ‘사랑해’라는 말을 놓칠지도 모릅니다.

    후회해도 사랑이 듬뿍 담긴 그 말을 다시는 들을 수 없다.
    사랑하는 사람에게 ‘사랑해’라는 말을 하지 않을 이유가 있을까요 ?
    그 사람에게 당신이 얼마나 그 사람을 마음에 두고 있는지 당신의 산소이자 목숨이라고 말해 보세요.

    자신에게 잘 하세요. 인생은 길지 않으니까요. 곁에 있는 사람에게 잘 대해 주세요.
    다음 생애에 만날 수 있을지 없을지 모르니까요...

    ‘백년의 인연이 있어야 같은 배를 탈 수 있고, 
    천년의 인연이 있어야 같은 잠자리에 들 수 있다’는 말이 있다.
    그만큼 부부의 인연은 깊은 것입니다.

    늘 변함없이 곁에 있는 가족을 소중히 여기며 즐겁고 행복하게 사시길 바랍니다.

    사랑하는 사람에게 ‘사랑해’라는 말을 하지 않을 이유가 있을까요 ? 
    지금 부터라도 생활화 하겠습니다 사랑합니다♡






[과학] 인공지능이란?
😭지지 않는 꽃

태그연습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