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린53동기회

 
  자유게시판
  유머/한담방
  사진/아름다운글
  음악감상방
  성 인 방
  추억의 사진방

 
     

"여성 존재 몰랐다"…정글 그리워하던 '현실판 타잔'의 죽음

작성자 : 이일의


    "여성 존재 몰랐다"…정글 그리워하던 '현실판 타잔'의 죽음    

    중앙일입력 2021.09.09
    이지영 기자

    정글에서 41년을 보낸 실존하는 타잔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41년간 지구상에 여성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모르고 정글에서 살아온 ‘현실판 타잔’ 호 반 랑이
    문명 세계에서 정글을 그리워하다 결국 세상을 떠났다.
    9일 ‘더 선’과 베트남 현지 언론에 따르면 랑이 문명 세계로 돌아온 지 8년 만에 간암을 앓다
    52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랑은 베트남 전쟁 당시 군인이었던 아버지 호 반 탄과 함께 정글에서 생활해왔다.
    전쟁의 충격으로 정신이 온전치 못했던 탄은 아들을 데리고 점점 더 깊은 숲으로 들어가게 됐다.
    이들은 깊은 숲속에서 문명과 동떨어진 채 과일과, 꿀, 생물을 먹거나 사냥 등을 통해 먹을거
    리를 구하고 대피소를 지어 생활해왔다. 그러던 중 랑은 지난 2013년 지역 당국에 의해 발견됐다.

    당시 나무껍질로 만든 옷을 입고 있던 그는 불혹이 넘었음에도 여성의 존재를 몰라 놀라움을 안겼다.
    이들을 지켜봐 온 세레조는 “랑은 성적 욕구가 없는 것 같으며 여성에게 관심도 보이지 않았다”며
    “랑은 내가 만난 사람 중 가장 순수한 사람”이라고 말했다.

    문명사회로 돌아온 지 며칠이 지나자 랑은 불면증과 두통을 호소하며 정글로 다시 돌아가게
    해달라고 호소했다. 그러나 정부는 정글이 위험하다는 이유로 그와 가족을 마을에 정착시켰다.
    이후 지난 2017년 아버지가 고령으로 숨지자 랑은 마을 끝 산자락에 홀로 움막을 짓고 살았다.
    그러던 중 지난해 11월 가슴과 복부 통증을 호소했고 간암 판정을 받았다. 이후 랑은 결국
    지난 5일 가족들의 마지막 배웅 속에서 숨을 거뒀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세상 펼쳐보기 189 / 북아메리카 06 - 니카라과 공화국
[실록 속으로] 세종 치세에 여진·일본·아랍인 귀화 행렬… 明도 조선을 경계했다

태그연습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