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린53동기회

 
  자유게시판
  유머/한담방
  사진/아름다운글
  음악감상방
  성 인 방
  추억의 사진방

 
     

"개판 오분 전"이란 말의 유래

작성자 : 박용설




"개판 오분 전"이란 말의 유래

 

흔히 알고 있는 개판 오분 전은 개(멍멍이)가 많아서

엉망인 듯한 뜻을 가지고 있는것 같습니다. 

하지만 본 뜻은 조금 가슴 아픈 이야기가 숨어 있습니다.


6. 25 전쟁 당시 많은 피난민들이 낙동강 아래로 피난하여 

한국의 모든 피난민들이 부산에 모여 있었습니다.

정확하진 않지만 지금의 부산 국제시장이 피난민들의 

집결소가 된 것이지요.


당시 피난온 사람들을 위해 밥을 배급하는 일이 있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밥을 준비하고 다 되어 가는 밥솥 뚜껑을 

열기 5분전에 "개판 오분 전(開版五分前)"이라고 외쳤던 

것입니다.


개판은 '배식 판(版)을 연다(開)'는 뜻이었습니다.

그러면 배고파 굶주린 피난민들은 밥을 배급받아 먹기위해 

몰려들면서 아수라장이 되었다고 합니다.


우리가 흔히 욕과 비슷하게 사용하는 비속어이지만, 

그 원래의 뜻이 대한민국 역사의 가슴아픈 사연을 담고 있는 

듯 합니다.


조금은 마음이 아픈 유래지만 지금 부터는 뜻을 알고 사용

하시면 손해 볼것 없겠죠?










♣ 복수불반(覆水不返) ♣ [1]
세월

태그연습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