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린53동기회

 
  자유게시판
  유머/한담방
  사진/아름다운글
  음악감상방
  성 인 방
  추억의 사진방

 
     

'살얼음판' 컬링 스릴러… 연장 마지막 돌에 웃었다

작성자 : 이일의
    
    '살얼음판' 컬링 스릴러… 연장 마지막 돌에 웃었다   
         강릉=장민석 기자 강릉=임경업 기자 
         입력 : 2018.02.24 03:02 | 수정 : 2018.02.24 09:56 
    
    [2018 평창] 한국, 접전 끝에 日 꺾고 결승행
    초반 7대4로 앞서 나가다가 막판에 3점 허용하며 연장
    마지막 샷서 8대7로 경기 끝내
    아시아 국가 결승 진출은 처음
    내일 스웨덴과 金 놓고 대결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준결승 한국과 일본 경기가 열린 23일 강릉 컬링센터. 
    정규 10엔드까지 7―7 로 팽팽하게 맞선 양팀은 연장전(11엔드)에 돌입했고, 한국은 마지막 
    투구를 남기고 있었다. 상대 일본 스톤이 하우스(표적) 중앙에 더 가까웠기에 우리가 밀어내
    지 못하면 역전패를 당할 상황이었다. 스톤을 하우스 중앙에 정확하게 세우는 섬세한 드로우 
    샷이 필요했지만, 스킵(주장) 김은정은 한참 망설였다. 평소 드로우 샷에 종종 약한 모습을 
    보였기 때문이다.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이 23일 일본과 준결승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8대7로 승리한 뒤 컬링 
    브룸(비)을 번쩍 들고 기뻐하고 있다. 올림픽 컬링 종목에서 아시아 국가가 결승에 진출한 것
    은 처음이다. /연합뉴스 
    
    그때 팀 동료 김경애가 말했다. "언니, 자신감 있게 던져봐요. 언니 잘하잖아요." 
    용기를 얻은 김은정이 팀의 마지막 스톤을 잡고 얼음을 미끄러졌다. 3000여 관중이 꽉 들어찬 
    경기장에선 숨소리도 들리지 않았다. 김은정의 손을 떠난 마지막 스톤은 서서히 빙판을 미끄러져 
    나갔고, 나머지 선수들이 죽을 힘을 다해 비질을 했다. 한국 스톤의 속도가 서서히 느려지면서  
    "어어" 하는 관중들의 목소리도 함께 커졌다. 스톤이 중앙에 못 미쳐 멈춰버리면, 한국 컬링의 금메달 
    도전은 끝이었다.
    
    하지만 스톤은 계속 미끄러져 나갔다. 한국의 마지막 스톤은 일본의 득점 가능 스톤과 살짝 부딪힌 뒤 
    하우스 중앙에 멈췄다. 3시간에 걸친 컬링 스릴러가 마무리되는 순간이었다. 
    한국의 8대7 짜릿한 연장전 승리. 한국 컬링 역사상 최고의 명장면이었고, 올림픽 컬링사를 장식할 만한 
    극적인 승부였다. 관중들의 함성 속에서 한국 선수 다섯은 서로 부둥켜안고 눈물을 흘렸다.
    
    
    컬링 엔딩 샷
     
    
    바둑을 제외하고 돌을 이용한 한·일전이 이렇게 뜨거웠던 적은 지금껏 없었다. 마지막 스톤을 밀었던 
    스킵 김은정은 트레이드 마크인 안경을 벗고 관중석에 손키스를 날렸다. 
    
    이로써 컬링 불모지 한국은 올림픽 출전 두 번 만에 최소 은메달을 확보했다. 1998년 나가노올림픽부터 
    정식 종목으로 재등장한 컬링에서 아시아 팀이 은메달 이상을 따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은 25일 
    오전 9시 5분 스웨덴과 금메달을 다툰다.
    
    팀 킴은 올림픽 참가팀(한국 제외 9팀)을 상대로 모두 승리를 거뒀다. 세계 랭킹 8위 한국 여자팀은 세계 
    1위 캐나다, 스위스(2위), OAR(러시아·3위), 컬링 종주국 영국(4위) 등 세계 강호들을 줄줄이 꺾고 예선 
    8승 1패로 준결승에 올랐다. 유일하게 일본에 당했던 예선 패배도 이날 승리로 깨끗이 설욕했다. 김은정은 
    "오늘은 이만큼 관중이 많이 왔는데 못 이길 게 없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현장의 열띤 응원은 팀 킴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대표팀은 이번 올림픽을 통해 전 국민의 사랑을 받는 
    깜짝 스타가 됐다. 스킵 김은정이 동료 김영미를 부르는 "영미!"는 대회 최고의 유행어가 됐다.
    
    팬들은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선수들의 별명을 짓고, 패러디 사진과 영상을 올리면서 '컬링 앓이'를 
    하고 있다. 해외 언론들도 마늘이 유명한 의성군 출신인 이들을 '갈릭 걸스'(Garlic girls)라 부른다. 
    이날 상대팀 일본 스킵 후지사와 사쓰키는 일본 최대 양파 생산지로 유명한 기타미시(市) 출신이다. 
    국내 네티즌들은 '마늘과 양파 중 누가 더 매운가를 겨루는 대결에서 마늘이 이겼다'며 환호했다.
     
    
    




세상 펼쳐보기 9 / 유럽 9- 벨기에 왕국 (Belgium)
[박제균 칼럼]北-美 외교전쟁 열린다

태그연습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