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린53동기회

 
  자유게시판
  유머/한담방
  사진/아름다운글
  음악감상방
  성 인 방
  추억의 사진방

 
     

◎ 西山大師 詩碑에서◎

작성자 : 박용설



◎ 西山大師 詩碑에서◎

들여마신 숨 내뱉지 못하면 그게 바로 죽는거지
살아 있는 게 무언가?
숨 한번 들여 마시고 마신 숨 다시 뱉어내고.
가졌다 버렸다 버렸다 가졌다.
그게 바로 살아 있다는 증표(證票) 아니던가?

그러다 어느 한 순간(瞬間) 들여 마신 숨 내뱉지 
못하면 그게 바로 죽는 것이지.
어느 누가,그 값을 내라고도 하지 않는 
공기(空氣) 한 모금도 가졌던 것 버릴 줄 모르면
그게 곧 저승 가는 것인 줄 뻔히 알면서
어찌 그렇게 이것도 내 것 저것도 내 것,모두 
다 내 것인 양 움켜 쥐려고만 하시는가?

아무리 많이 가졌어도 저승길 가는 데는 티끌 하나도 
못 가지고 가는 법(法)이리니 쓸 만큼 쓰고 남은 것은 
버릴 줄도 아시게나.

자네가 움켜쥔 게 웬만큼 되거들랑 자네보다 더 아쉬운 
사람에게 자네 것 좀 나눠주고 그들의 마음 밭에 자네 
추억(追憶) 씨앗 뿌려 사람 사람 마음 속에 향기(香氣)
로운 꽃 피우면 천국(天國)이 따로 없네,
극략(極樂)이 따로 없다네.

생(生)이란 한 조각 뜬 구름이 일어 남이요,
죽음이란 한 조각 뜬 구름이 스러짐이라.
뜬 구름 자체(自體)가 본래 실체(實體)가 없는 것이니
나고 죽고 오고 감이 역시 그와 같다네.

천(千)가지 계획(計劃)과 만(萬)가지 생각이 불타는 
화로(火爐 )위의 한 점 눈(雪)이로다
논갈이 소가 물위로 걸어가니 대지(大地)와 허공(虛空)이 
갈라 지는구나.

삶이란 한 조각 구름이 일어남이다
죽음이란 한 조각 구름이 스러짐이다
구름은 본시 실체가 없는 것 죽고 살고 오고 감이 
모두 그와 같도다.


西山大師 詩碑에서


 


 





1920년대 한국의 귀한 영상 [1]
세상 펼쳐보기 5 / 유럽 5 - 건지(Guernsey)섬

태그연습장